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김태호 PD의 몰래카메라에 분노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박명수·정준하·하하·광희가 펼치는 '퍼펙트 센스'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오감 능력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한 멤버들은 다시 한 번 가짜 헬기 테스트를 받게 됐다.

먼저 ‘무한도전’ 김태호 PD는 업그레이드 된 승합차의 높이와 강풍기로 멤버들을 속일 거라며 유재석에서 테스트를 부탁했다.
그러나 승합차에 올라탔을 것이라는 유재석의 생각과는 달리 유재석은 헬기에 탑승한 상태였다. "우리나라 기술이 정말 발전했다"고 감탄하던 유재석은 안대를 벗고 3500m 상공에 떠 있는 것을 확인하고 기겁했다.

이어 유재석은 "난 스카이다이빙할 마음의 준비가 안 돼있다. 진짜 헬기를 태우면 어떡하냐"며 발버둥을 쳤다.

스카이다이빙 대신 안전하게 착륙한 유재석은 김태호 PD의 멱살을 잡으려고 하며 "내가 얘한테 11년 째 속고 있다"고 하소연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