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이대호의 첫 홈런에 시애틀 매리너스 서비스 감독도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대호는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벌어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메이저리그 홈 개막전에서 0-2로 뒤진 5회말 중월 솔로홈런을 쏘아 올렸다.

지난 2경기에서 총 3타수 무안타에 그쳤고, 이날 첫 타석에서 삼진을 당한 이대호는 메이저리그 5타수 만에 데뷔 홈런을 터뜨렸다.

한편 경기가 시애틀 매리너스의 패배로 끝난 뒤 서비스 감독은 "아주 멀리 날아갔다. 공을 부숴버리는 줄 알았다"고 이대호 홈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서비스 감독은 또 "아직 미국에서는 보여주지 못했지만 이대호는 '일류선수'(big-time player)"라면서 "오늘 밤 그의 파워를 확인했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