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 엄현경이 자신의 이상형을 밝혔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배우 엄현경과 오창석의 싱글 라이프가 전파를 탔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엄현경은 기린 인형을 주는 남자라면 결혼을 하겠다며 기린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드러냈다.

이어 "엄현경은 남자를 볼 때 진짜 얼굴만 보더라. 잘생기기만 하면 된다"라는 전현무의 폭로에 엄현경은 인정하며 "잘생긴 남자가 이상형이다"라고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영철이 "기린 없는 오창석과 기진을 갖고 있는 나 중에 누굴 선택하겠냐"고 질문했고, 엄현경은 망설임없이 오창석을 선택했다.

이어 "기린은 제가 사면 되니까"라고 덧붙여 '나 혼자 산다'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