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이 사드 한국 배치를 언급했다.

카터 장관은 8일(현지시간) 미국외교협회(CFR) 뉴욕사무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한국 배치가 이뤄지겠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될 것"이라며 "필요한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드 배치 문제가 "우리(미국)와 한국 사이의 문제"라고 선을 그은 카터 장관은 이 문제가 "한반도에 있는 우리(미국) 군을 보호하고, 한국을 보호하는 일의 일부"라고 말했다.
이어 카터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나는 정말로 중국 측이 (북한 핵·미사일 문제에 대해) 우리와 협력하거나, 북한과 더 효과적으로 문제를 다뤘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당사자에게 북한 문제를 다루는 일은 힘들고 미사일 문제를 먼저 해결하려는 과정에서도 마찬가지"라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우리 자신을 방어할 필요가 있고 우리의 동맹국을 방어할 필요가 있으며, 우리는 그렇게 할 것"이라는 말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