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임수정 / 사진 = 임수정 SNS

뉴스룸 임수정

'뉴스룸'에 출연한 배우 임수정의 애교 넘치는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임수정은 과거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 "내가 '자기'라는 호칭을 잘 쓰는데 유연석도 그렇게 불렀다. 모르는 분들은 그걸 보면서 오해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유연석은 "나한테만 그러는 게 아니더라"라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 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임수정이 출연해 손석희 앵커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