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주 약세…신한·KB금융(60,500500 +0.83%) 1% 넘게↓

코스피지수가 세계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로 장중 1950선 중반까지 하락했다. 기관과 외국인이 동반 매도에 나서면서 지수를 아랫 쪽으로 끌어내리고 있다.

8일 오전 10시20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7.18포인트(0.87%) 내린 1956.71을 나타냈다. 지수는 12.60포인트 하락한 1961.29로 출발한 뒤 낙폭을 키우고 있다.

밤사이 미국 증시가 경기 침체 우려로 하락하자 이날 코스피지수 투자 심리도 위축됐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지수는 174.09포인트(0.98%) 하락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도 각각 1.20%, 1.47% 밀렸다.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금융투자를 중심으로 1320억원 어치 주식을 쏟아내고 있다. 외국인도 188억원 어치를 팔았다. 개인만 나홀로 1094억원 어치를 담고 있다.
업종별로는 미국과 유럽 증시에서 금융주가 하락한 영향으로 은행, 보험 등 금융 업종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대장주인 삼성전자(2,581,00058,000 -2.20%)가 1.73% 밀려 124만7000원을 나타냈다. 현대차(160,0002,000 +1.27%)와 현대모비스(243,500500 +0.21%) 등 자동차주도 1% 이상 하락했고 포스코(349,5005,500 -1.55%)는 2% 넘게 밀렸다.

신한지주(45,400650 -1.41%)와 KB금융도 각각 1.75%, 1.82%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07포인트(0.15%) 하락한 696.06에 거래 중이다.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31억원, 16억원 어치를 매수한 데 반해 기관은 13억원 어치를 매도했다.

개별 종목 중에서는 20% 넘게 치솟았고 유상증자 계획을 밝힌 파루(3,625110 +3.13%)는 9% 이상 급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6.40원(0.55%) 오른 1160.40원에 거래되고 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