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 / 사진 = TV조선 방송 캡처

배우 전원주의 어린 시절이 공개됐다.

5일 방송된 TV조선 '솔깃한 연예토크 호박씨'에서 전원주는 "내가 6남매 중 장녀인데 우리 어머니가 대단하시다. 이북에서 맨주먹으로 내려와 정말 성공을 하셔가지고 나중에 대부자가 되셨다. 땅이 사방에 깔리고 집도 미아리에 500평을 사서 250평은 정원을 만들고 250평은 3층 집을 지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런데 우리 어머니가 한 가지 속상한 게 큰 딸인 내가 너무 인물이 빠지는 거였다. 좋은 데로 시집을 보내고 싶은데 인물이 안 받쳐주니까. 동생들은 다 키가 크고 예뻤는데 나만 이렇게 쪼그라져서 나와 어머니가 나만 보면 '아유 열 받아. 저걸 어떻게 시집보내나'라고 하셨다. 그래서 공부를 많이 시키신 거다. 선생이라고 하면 남자 쪽에서 좋아 할 거 같아서"라고 고백했다.

또 그는 "부모님께서 유산으로 10만 평짜리 파주 땅을 받았는데 우리 남편이 다 팔아먹었다. 남편은 쓰는 거 1등이고 나는 모으는 거 1등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