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증권은 7일 국내 증시의 외국인 투자자 순매도 현상에 대해 "당분간 순매도 추세로 전환할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다.

이 증권사 김정현 연구원은 "최근 원·달러 환율이 반등하며 외국인 수급이 순매도 추세로 전환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적어도 4월 중순까지는 추세 전환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1997년 10월 외국환 관리규정 전면 개정안 발표 이후 매년 4월 원화는 눈에 띄는 강세를 보였고 외국인 순매수 역시 눈에 띄게 증가했다"며 "이는 미국의 환율 보고서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미 환율 보고서는 미국 재무부가 세계 각국을 대상으로 환율 조작 여부를 조사하는 보고서다.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되면 미 정부가 무역 제재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으며 국제통화기금(IMF)나 국제무역기구(WTO)를 통한 간접 제재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지금은 환율 조작국에 강도 높은 보복 조치를 취할 수 있는 법안이 의회를 통과하고 오바마 대통령의 서명 절차만 남겨놓고 있다.

김 연구원은 "지난 2월 열린 한·미 재무장관 회담에서 제이컵 루 미 재무장관이 유일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한국 정부의 외환정책이 우려된다고 언급했다"며 "환율 조작국 지정 가능성이 비교적 높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4월 중순 미 환율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외환 당국이 구두 개입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며 "원화 약세와 이에 따른 외국인 순매도 전환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