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 사진= tvN ‘코미디 빅리그’ 방송화면 캡처

장동민 발언 논란에 ‘코빅’ 측이 입장을 전했다.

6일 tvN ‘코미디 빅리그’(이하 코빅) 측은 장동민 발언 논란에 대해 “제작진 잘못이다. 해당 발언에 대해 깊이 고민하지 못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우리가 장동민에게 그렇게 연기하길 요구했던 것이고, 장동민은 우리가 짠 것을 연기한 것뿐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코빅’ 측은 “‘충청도의 힘’ 프로그램 존폐여부는 논의해봐야 할 부분이다”고 폐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한편 장동민은 지난 3일 방송된 ‘코빅’ 새 코너 ‘충청도의 힘’에서 이혼가정 조롱에 아동 성추행 미화 논란까지 불거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