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신한은행과 ‘신한창조금융플라자’ 6개점을 추가로 개점했다고 6일 밝혔다.

신한창조금융플라자는 신한금융투자의 자본시장 전문성과 신한은행의 폭넓은 전국 네트워크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중견·중소기업 지원조직이다. 이번에 새로 문을 연 서울강남중앙, 광교, 남동공단, 오창, 성서공단, 부전동지점과 기존 5개점을 포함, 중견·중소기업 지원 네트워크를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해 4월 판교와 시화공단부터 시작, 지난 9월 서울 디지털산업단지, 이어 10월과 11월에는 창원, 천안에 ‘신한창조금융플라자’를 개점했다. 이번 추가 개점으로 ‘신한창조금융플라자’는 네트워크를 전국으로 확대, 은행과 증권사의 서비스를 결합한 종합 기업금융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신한창조금융플라자를 통해 계열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 중견·중소기업의 자본시장 참여 문턱을 낮춰나가겠다"며 "대출 · 예금 · 외국환 등 전통적인 기업금융 서비스뿐 아니라 인수합병(M&A) 및 인수금융 자문, 유상증자, 기업공개(IPO)를 통한 자금조달 등 폭넓은 자본시장 서비스까지 한 자리에서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