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대우건설은 대구광역시 범어동 556-12일원 일대에 공급하는 ‘범어 센트럴 푸르지오’ 오피스텔이 계약을 시작한지 이틀만에 100% 계약에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대우건설 이기남 분양소장은 “범어네거리에 위치한 뛰어난 입지와 수성구에서 10년만에 분양하는 푸르지오 브랜드파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높은 인기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며 “오는 6일부터 진행되는 아파트 청약에도 좋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단지는 지하 5층~지상 49층 아파트 5개동, 총 817가구 규모다. 이 중 아파트는 전세대가 84㎡ 단일면적으로 구성된 805가구다. 오피스텔은 112실이다.
모델하우스는 대구광역시 수성구 범어동 594-1번지에 있다. 입주시기는 2019년 9월 예정이다.

아파트 청약은 오는 6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7일 1순위, 8일 2순위 청약으로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는 4월15일, 계약은 20~22일이다.(053)766-7722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