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석 김지원 열애설 / 사진 = 한경DB·킹콩엔터테인먼트 제공

유연석 김지원 열애설

배우 유연석과 김지원이 다시 한 번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유연석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유연석은 지난 1월 진행된 '그날의 분위기' 언론시사회에서 "영화 소재인 '원나잇'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나오지 않았으면 한 질문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원나잇'이라는 단어가 몇 년 전부터 유행한 것 같다. 처음 '그날의 분위기' 시나리오를 봤을 때 '원나잇'을 솔직하게 얘기한 영화라고 생각했다. 누구나 공감할 만한 소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유연석은 "아직까지 '원나잇'에 대한 정확한 정의를 내리지 못했다. 영화를 보면서 다시 생각해 보겠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한편 4일 한 매체가 "유연석과 김지원이 4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하자 소속사 측은 "가까운 동료일 뿐 연인은 아니다"고 재차 선을 그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