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증권은 4일 심텍(8,4000 0.00%)에 대해 올해 1분기 호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1500원은 유지했다.

김갑호 스몰캡(중소형주) 팀장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106.2% 늘어난 64억원, 매출은 6.9% 증가한 1780억원이 될 것"이라며 "올해 분기별 실적이 정상화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분석했다.

김 팀장은 "심텍은 2013년 공장 화재로 수율관리에 어려움을 겪어 영업이익이 항상 예상치를 밑돌았다"며 "작년 말부터 수율과 수익성 모두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실적과 함께 주가도 정상화 될 전망이다. 그동안 심텍은 실적이 추정치를 크게 밑돌면서 신뢰도와 주가가 함께 하락했다.

김 팀장은 "심텍은 작년 중반부터 LPDDR4 메모리를 채택하는 스마트폰이 늘어나면서 고성장을 이어가는 중"이라며 "1분기 호실적을 기록할 경우 신뢰도가 매우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수기인 1분기에 영업이익이 60억원을 웃돌 경우 주가가 반응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올해 주가와 실적 두 측면에서 저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