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이니, '복면가왕'에서 섹시 콘셉트 잡은 이유

혜이니. '복면가왕' 캡처

혜이니 '복면가왕' 출연

혜이니가 '복면가왕'에서 그동안 감췄던 매력을 뽐냈다.

혜이니는 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 욕망의 불꽃으로 출전, 1라운드에서 패하며 가면을 벗어야 했다.

이날 혜이니는 가면을 벗기 전 박혜경의 '고백'을 선곡해 불렀고, 높고 청아한 목소리로 관객의 감동을 자아냈다.
가면을 벗은 혜이니는 "목소리가 조금 통통 튀다보니 귀여운 콘셉트가 많았다"며 "한 번도 어른스러운 옷을 입고 섹시한 춤을 춰본 적이 없어서 꼭 해보고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혜이니는 "다른 것도 잘할 수 있다는 마음이 있었다"며 "오늘 이렇게 '복면가왕'에서 멋진 무대를 하게 돼서 용기를 진짜 많이 얻고 가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혜이니의 무대를 지켜본 누리꾼들은 "혜이니, 매력 많네", "혜이니, 귀엽기만 한 줄 알았는데", "혜이니, 또 나왔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