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우드펀딩 1호 성공기업인 마린테크노가 정상외교를 계기로 첫 수출에 성공했다.

3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마린테크노는 박근혜 대통령 정상외교 경제사절단의 미국 로스앤젤레스(LA) 1대 1 비즈니스 상담회에서 우원(WooOne)과 5년간 20만달러 규모의 현장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마린테크노는 코트라 내수기업 수출기업화 사업에 참여해, 지난해 12월 해외 바이어 초청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통해 우원과 처음 만났다. 이후 협상을 이어가다 이번 상담회에서 첫
수출계약을 맺은 것이다.
우원은 LA를 중심으로 미 전역 도매상에 소비재를 공급하는 수입 유통상이다.

마린테크노는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업체로, 해양 생물에서 추출한 마린콜라겐을 이용해 화장품 등을 생산하는 회사다.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출범 첫 날인 지난 1월25일 8000만원의 자금 조달에 성공한 바 있다.

정부는 창조경제혁신센터 기업들이 창업 초기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 및 육성할 예정이다. 또 크라우드펀딩 성공 기업의 경우 성장사다리펀드와 모태펀드 등을 통한 후속 투자,
신기보 보증 우대, 코넥스 상장 지원 등의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