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워싱턴 코뮤니케'의 내용이 공개됐다.

전 세계 52개국 지도자가 참여한 제4차 핵안보정상회의에서 1일(현지시간) '워싱턴 코뮤니케'를 채택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오바마 대통령이 '핵없는 세상'을 슬로건으로 2010년 4월 처음 열었던 핵안보정상회의는 이번 4차 회의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각국 지도자는 '워싱턴 코뮤니케'를 통해 "핵테러리즘의 위협이 지속적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테러리스트와 같은) 비국가행위자들이 악의적 목적으로 핵과 방사성 물질을 획득하는 것을 막으려면 국제사회의 추가적인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각국 지도자는 이어 "핵과 방사능 테러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를 지속하고 지난 세 차례에 걸친 핵안보정상회의의 성과를 바탕으로 강력하고 포괄적인 국제 핵안보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결의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