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김연아

라이온즈 파크 첫 시구자는 김연아였다.

지난 1일 오후 개막한 2016 프로야구 개막전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새로 지어진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렸다.

이날 라이온즈 파크 첫 시구 주인공으로 예정된 김연아는 관중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마운드에 올랐다.

김연아는 시구를 마친 뒤 “대구 라이온즈 파크에 오게 돼 영광이다. 여기 오신 분들 많이 즐기다 가셨으면 좋겠다”며 “삼성 라이온즈 파이팅”이라고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한편 이날 라이온즈 파크 첫 경기에서는 두산 베어스가 선발투수 더스틴 니퍼트의 호투를 앞세워 삼성 라이온즈를 5-1로 누르고 첫 승을 차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