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5,08010 -0.20%)는 3월에 내수 9069대, 수출 3941대를 포함해 총 1만3010대의 자동차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초 출시된 티볼리 에어가 티볼리와 동반 상승세를 기록하며 내수 판매 성장을 주도했다는 설명이다. 전월 대비 23%, 전년 동월 대비 1.1% 판매가 증가했다.

티볼리 에어는 누적 계약대수가 3500대를 넘어섰다. 또 티볼리 에어가 가세하면서 티볼리 브랜드 전체 계약 물량이 8500대 이상이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전년 동월 대비 69.7% 증가한 티볼리 브랜드 외에도 SUV 주력 모델들의 판매가 증가해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로도 17.5% 증가했다.
수출 역시 티볼리 에어 유럽 시장 진출에 따라 전월 대비 9.7%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신흥국들의 수요 감소로 23.5% 감소했다. 티볼리 브랜드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3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쌍용차는 3월 초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세계 시장에 티볼리 에어를 선보인 바 있다. 각 수출
지역별 모터쇼 참가 등 다음달 현지 판매를 위한 공격적인 영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최종식 대표는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가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며 계약 물량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며 "티볼리 에어 세계 출시 본격화는 물론 효율적인 생산 대응을 통해 티볼리 브랜드의 적체 물량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