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1일 대만거래소(TWSE)와 공동 협력사업에 관한 이사장 및 실무자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슈더(Lee Sush-Der) 대만거래소 이사장을 만나 상장지수펀드(ETF) 교차 상장과 공동상품 개발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거래소 측은 "이번 논의를 통해 양국 자본시장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아시아 주요 증권시장과의 공동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거래소는 지난달 31일 중국 심천거래소(SZSE) 실무자와 만나 공동 협력사업 등 의견을 교환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