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증권은 1일 일진다이아(23,000800 -3.36%)에 대해 올해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고 분석했다. 별도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김갑호 스몰캡(중소형주) 팀장은 "일진다이아는 올해 실적 가이던스(목표치)인 매출 1100억원과 영업이익 140억원을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며 "다이아몬드 사용이 석재와 건설 등 산업용에서 정보기술(IT), 항공, 태양광 등 고부가 시장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팀장은 "올해 실적 가이던스는 중국 등 글로벌 경기 둔화를 반영해 보수적인 수준"이라며 "지난해 영업이익 또한 원가절감으로 목표치를 20억원 가량 웃돌았다"고 말했다.
그는 높은 영업이익률과 다양한 고객사 등도 실적 기대감을 높이는 요소로 꼽았다.

김 팀장은 "일진다이아는 10% 이상 매출 비중을 차지하는 고객사가 없을 만큼 어플리케이션 등이 다변화돼 있다"며 "10% 이상의 영업이익률과 23%에 불과한 부채비율로 우량한 재무구조를 지녔다"고 말했다.

이어 "소모품 소재업을 영위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주가 멀티플은 실적과 함께 상향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