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역비-송승헌/ 사진=한경DB

유역비와 송승헌이 굳건한 애정을 과시했다. 31일 '중국발 결별설'이 제기됐지만 송승헌 측이 '유역비와 송승헌이 잘 만나고 있다'고 발표한 것이다.

한편, '국제 커플'인 두 사람이 어떻게 소통하는지에도 세간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유역비는 지난 인터뷰에서 "송승헌과 그간 영어로 자주 소통해왔기 때문에 언어장벽을 느끼진 않았다. 송승헌 영어실력이 매우 뛰어나 촬영장에서 종종 영어로 대화를 나누곤 했다"고 밝힌 적이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