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728,00010,000 -1.36%)는 주요종속회사인 라인(LINE)의 해외증권시장 상장추진설에 대한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일본 또는 미국 상장을 검토 중"이라며 "동경증권거래소 등 관련 기관에 상장신청서 등 일정한 서류를 제출한 바 있지만 확정된 내용은 없다"고 31일 밝혔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