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튬이온 이차전지용 양극소재 전문기업 엘앤에프(37,750800 -2.08%)는 리튬이차전지용 양극활물질 및 이를 이용한 리튬이차전지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특허는 니켈리치(Ni-rich)계 니켈 코발트 망간(NCM) 양극재에 특화돼 기존 NCM 제품 대비 용량이 크면서도 수명이 오래가게 하는 기술에 관한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엘앤에프 관계자는 "이 기술은 고용량 및 장수명 특성이 우수해 모바일 IT기기뿐만 아니라 전기차, 에너지저장장치(ESS)에 탑재되는 중대형 전지 양극활물질에도 효과적이다"라며 "이를 통해 점차 확대되고 있는 중대형 이차전지 시장에 우수한 기술력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엘앤에프는 현재 중대형 이차전지용 NCM 양극활물질 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리튬코발트(LCO). 리튬망간(LMO) 등을 개발·생산하며 다양한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