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31일 이마트(269,5003,000 +1.13%)의 1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을 소폭 밑도는 '밋밋한'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지영 연구원은 "1분기 연결 총매출은 작년보다 5% 증가한 4조329억원, 영업이익은 6% 감소한 1518억원으로 예상한다"며 "영업이익은 컨센서스(예상치 평균)인 1673억원을 하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체적인 외형 성장은 무난하지만 고정비 상승으로 인해 이익률은 하락할 것"이라며 "김포물류센터 오픈 비용, 면세점 확장 비용 등도 이익률 하락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하반기로 갈수록 이마트 본업과 자회사에서의 실적 개선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하지만 "주가 상승을 위해서는 온라인과의 경쟁 심화, 복합 쇼핑몰 투자, 차입금 증가 등의 이슈를 확인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