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은 31일 서울반도체(19,4500 0.00%)에 대해 새로운 성장 동력이 보이지 않는다며 '중립' 투자의견과 목표주가 1만7000원을 유지했다.

이종욱 연구원은 "서울반도체 업황을 분석한 결과 TV와 모바일용 발광다이오드(LED)에서 하락 위험이 존재한다"며 "새로운 매출 성장에 대한 사이클을 발견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주가를 움직이는 건 매출 성장과 영업이익률 상승"이라며 "1분기 실적은 예상을 충족하는 수준이겠지만, 2분기는 주가 변동성과 밸류에이션(가치 대비 평가)을 감당할 만큼의 업사이드(상향)는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조명과 자동차 부문에서 LED 채용이 늘어나곤 있지만 아직 변환 비중은 각각 17%, 7% 수준"이라며 "LED 채용 확대를 바탕으로 서울반도체에 장기 투자하는 건 무모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