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인기를 얻고 있는 송중기가 KBS 뉴스9에 출연했다. 송중기는 뉴스9에서 태양의 후예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로 "그럼 살려요"라고 말한 뒤 권총을 뽑아드는 장면을 꼽았고, 윤명주보다 강모연이 더 이상형에 가깝다고 꼽았다.

송중기는 "배우 말고도 다른 꿈이 있었을 것 같은데 아쉽지 않나?"라는 질문에 "오늘 꿈을 하나 또 이뤘다. 사실 아나운서가 꿈이었는데 아나운서분과 이렇게 뉴스에서 방송을 해서 새로운 꿈을 실현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