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양은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박현민 각자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이에 기존 양희성 단독 대표 체제에서 양희성·박현민 각자 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