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에스테이트, 종합부동산회사로 ‘제2의 도약’ 선언

최일성 KT에스테이트 대표가 임대주택브랜드 ‘리마크 빌’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김하나 기자 ]KT 에스테이트는 30일 서울 종로구 나인트리 컨벤션에서 기업형임대주택 브랜드 ‘리마크 빌’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0년까지 1만 호의 임대주택을 공급, ‘종합부동산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KT 에스테이트는 오는 7월 서울 신당역 초역세권인 동대문(797가구)을 시작으로 영등포(760가구), 관악(128가구), 부산 대연(546가구) 등에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다. 4개 지역에서 2231세대를 운영하게 된다.

임대료는 주변의 시세와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할 예정이다. 다이와리빙과의 합작회사인 KD리빙은 임대관리를 맡을 예정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