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양은 이미지 제고를 위해 상호명을 신양 오라컴디스플레이(SHINYANG AURACOM DISPLAY Co.,Ltd.)로 변경한다고 30일 공시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