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BNP파리바운용은 채권 투자와 배당·공모주 투자를 동시에 할 수 있는 '밴드트레이딩 펀드'를 30일 선보였다.

이 상품은 안정적인 이자 수익을 확보할 수 있도록 신용 위험이 낮은 국공채와 우량 신용 채권에 60% 이상 투자한다. 나머지 30% 정도는 우량 가치주와 배당주, 공모주로 채운다.

공모주의 경우 기업공개(IPO) 참여 뿐 아니라 상장 후 주가가 급락하는 시기를 포착해 저점 매수하는 전략도 병행한다.

펀드는 이날부터 한국투자증권과 KB투자증권을 통해 판매한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