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4,89560 -1.21%)이 경영정상화를 위한 채권단 공동관리(자율협약)에 들어간다.

KDB산업은행은 29일 여의도 본점에서 채권금융기관협의회를 열고 지난 22일 현대상선이 신청한 자율협약 안건을 100% 동의로 의결했다.

자율협약에 따라 채권단은 채권의 원금과 이자를 3개월간 유예하고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출자전환을 포함한 채무 재조정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다만, 이번에 가결된 안건은 해외 선주와 사채권자 등 채권금융기관 이외의 이해관계자가 동참한다는 전제가 붙은 조건부 자율협약이다. 이 중 하나라도 협상이 무산되면 자율협약은 종료된다.
현대상선은 장기간 지속된 해운업 침체로 지난해에만 6269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현재 현대상선의 채무 규모는 약 4조8000억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현대상선 측은 "채권단이 현대상선의 회생을 위해 결단을 내린데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갖는다"며 "이번 결정이 앞으로 용선료 인하 및 사채권자 채무조정 등 추가 자구안에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진행 중인 자구안도 사즉생의 각오로 최선을 다해 반드시 이행해 재무건전성을 회복하고 조기에 현대상선의 경영정상화를 이룰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