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 센 캄보디아 총리 참석

[ 김하나 기자 ]한신공영은 캄보디아 수도인 프놈펜 인근 공사현장에서 캄보디아 21번국도 개선공사 착공식을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캄보디아 공공사업교통부가 발주한 본 공사는 캄보디아의 수도인 프놈펜 시로부터 베트남 국경지역까지 연장 55km의 기존 국도를 개선(확폭 및 선형 개량)하는 공사다.

지난 해 4월 실 착공에 들어가 2017년 10월 준공할 예정이다. 총 공사금액은 한화 약 456억원이다. 재원은 EDCF(대외경제협력기금, 이디시에프, Economic Development Cooperation Fund) 자금으로 충당된다.
착공식에는 훈센(Hun Sen) 캄보디아 총리 및 김원진 캄보디아 한국대사, 한신공영 최용선 회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한신공영은 2004년 하노이 HH4 주상복합 설계/감리 용역을 시작으로 동남아시아 건설시장에 진출했다. 베트남에서 상수도, 도로, 교량, 주택, 오피스빌딩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했다. 최근 캄보디아, 미얀마, 방글라데시, 필리핀 등 베트남 주변지역으로 사업 영역을 활발히 넓혀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