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SBS '스타킹'에서 캠퍼스 퀸 선발대회가 열렸다. 방송에 출연한 6명의 여대생 후보들은 각자 특색있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소녀시대 서현과 닮아 '동덕여대 서현'이라는 명찰을 달고 나온 여대생은 'Twinkle' 안무를 완벽히 소화했고 이보영 닮은꼴인 '배재대 이보영'은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 속 명장면을 강인과 함께 재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