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28일 거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채권시장에 협의매매(RFQ) 등을 도입, 시행한다.

협의매매는 매수·매도자가 호가 요청과 제안을 통해 매매를 체결하는 방식이다. 현재 코스피와 코스닥시장, 파생상품 시장은 이 방식이 운영되고 있다.

거래소 측은 협의매매 도입으로 자금 수급이 원활해지고, 가격 급변 및 왜곡 우려가 줄어 시장 효율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거래소는 국채 신고매매와 발행일전거래 참가자 확대, 소액채권 시세지연 단축 등의 제도도 시행한다.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국부펀드 등의 참여 확대를 통해 국제화를 추진하겠다"며 "투자자와 기업 등의 편익을 극대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거래소는 이날 제도시행 유공자를 표창하는 등 기념행사를 가졌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