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송소희 / 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송소희

'복면가왕'에 출연한 국악인 송소희의 독특한 입맛이 새삼 화제다.

지난 2015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세바퀴'에 출연한 송소희는 "100만 원이 생긴다면 뭘 하고 싶냐"는 질문에 "음식을 100만 원어치 모아놓고 먹고 싶다"고 답해 주목을 모았다.

이어 "곱창을 좋아해서 신림동 순대타운에 자주 간다"며 "한 달에 한 번씩은 가서 몇 인분씩 사와 냉동 보관해 먹을 정도"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송소희는 지난 27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 출연해 '우주요원 넘버세븐'과 가창력 대결을 펼쳤으나 패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