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투자증권은 28일 아모레퍼시픽(338,0003,000 -0.88%)에 대해 올해 해외 면세점 추가 개점 효과 등이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46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승은 연구원은 "최근 화장품 수출 실적 개선 등으로 저점대비 18% 상승하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크루즈 관광객 증가와 해외면세점 매장 추가 개점 등 신성장동력이 가시화되고 있는 만큼 (주가는) 추세적인 상승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일본과 태국에 개점하는 롯데·신라면세점에 출점을 할 경우 해외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올해 국내외 면세점 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38.0% 늘어난 1조4757억원으로 전망된다.

이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의 해외 면세점 매장 수는 162개로 지난해 해외 면세점 매출은 전년 대비 100% 증가, 올해 20~30개 해외 면세점이 추가 개점할 경우 매출 비중(현재 6%)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