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S 예능 프로그램 '마이리틀텔레비전' / MBS 예능 프로그램 '마이리틀텔레비전' 방송화면

이경규가 '마이 리틀 텔레비전' 첫 출연과 동시에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26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는 이경규가 최종 우슨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날 이경규는 바닥에 드러누워 잠을 자는 것 같은 모습까지 보였지만 최종 1위를 해 화제가 된 것.

이경규는 자신들의 애완견을 데리고 콘텐츠를 제작했다. 강아지들을 입양시키겠다며 지원자들을 받았다. 몇몇 지원자들이 이경규에게 영상 통화를 시도했고, 네티즌들을 이들 중에 입양자를 투표했다.

이에 첫 번째 면접자에게 새끼 강아지를 분양하기로 했다. 이경규는 “부모님과 살고 있고 강아지를 키우고 있으며, 내가 가끔 가서 볼 수도 있기 때문에 첫 번째 분으로 결정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