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머라이어캐리 트위터

머라이어 캐리가 브뤼셀 공연을 취소했다.

머라이어 캐리가 25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벨기에 브뤼셀 테러 이후 안전 문제를 우려해 브뤼셀 공연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머라이어 캐리는 "브뤼셀의 팬들을 사랑한다"며 "현재 팬과 밴드, 관계자 등 모두의 안전을 위해 공연을 취소하는 것을 논의하고 있다"고 브뤼셀 공연 취소소식을 공개했다.

이어 머라이어 캐리는 "곧 다시 만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머라이어 캐리의 유럽 투어 공연 티켓을 판매하는 웹사이트 역시 27일 열릴 예정이었던 머라이어 캐리의 브뤼셀 공연이 취소됐다는 소식을 공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