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경기도 이천의 한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6일 경기 이천 종오리 농장에서 검출된 H5N8형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정밀검사 결과 고병원성으로 확진됐다는 소식을 발표했다.

농식품부는 이 농장에서 사육하는 오리 1만900여마리를 즉시 살처분해 매몰하기로 했다. 또 이 농장을 중심으로 방역대를 설정해 이동 통제, 거점소독시설 설치 등 고병원성 AI 발생에 따른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

한편 경기 이천시 역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 확진 소식 이후 확산 저지에 나섰다.

이천시는 이 농가 반경 3㎞ 이내를 보호지역, 10㎞ 이내는 예찰지역으로 지정하고 가금류의 이동을 제한하고 있다.

또 마장면 일대에 거점소독시설 등 방역초소 2곳을 설치하고 이동 차량에 대한 소독을 진행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