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백종원의3대천왕

'백종원의 3대천왕' 김준현이 백종원의 나이를 언급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백종원의 3대천왕'에서는 돈가스 2탄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의 3대천왕'에서 백종원은 고성 돈가스 식당을 방문했다. 이 곳의 특이한 점은 시금치 무침과 오이 무침이 함께 나온다는 것.

백종원은 "소스에 과일이 들어가서 맛을 살린다"라고 칭찬하며 "과일말고 다른 게 있다며 "뭔가 낯설지 않은 게 들어갔는데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종원은 돈가스를 폭풍 흡입했다. 그는 "북쪽 끝에 있긴 아깝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백종원의 3대천왕'에서 김준현은 돈가스 예찬론을 펼치며 "돈가스 하면 학교 다닐 때 도시락으로 싸가던 돈가스가 생각난다. 누가 반찬으로 갖고 오면 몇 초만에 싹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나랑 세대차이가 나는 것 같다. 우리 또래는 돈가스 반찬은 상상도 못했다"고 밝혔다.

김준현은 "형이랑 나랑 나이 차이가 이 만큼 나는데. 형은 반백년을 사신 분인데. 솔직히 형이라 하기도 뭐하다. 삼촌"이라고 불러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