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이하 예탁원)은 25일부터 주가연계증권(ELS) 위험지표 조회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에 투자자들은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를 통해 ELS(파생결합사채 ELB포함)의 손실위험 정도와 발행금액 등을 조회해 볼 수 있게 된다.

조회 대상은 파생결합증권 중 공모 ELS를 대상으로 하며 코스피200, 스탠더드앤푸어스500,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 등 8개 기초자산(지수)을 기준으로 산출한다.
이번에 제공되는 ELS 위험지표는 △종목별 녹인 접근도 △녹인발생하락률 △기초자산 별 월별 발행금액 △기초자산 별·녹인레벨별 발행금액 및 미상환잔액 △기초자산별 월별 미상환잔액이다.

현재 예탁원은 국내에서 발행되는 ELS의 발행, 예탁, 상환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예탁원 관계자는 "투자자에게 위험자산에 대한 현재의 위험 정도를 제공함으로써 위험관리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금융당국의 자본시장 모니터링 기능 지원에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