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천상의 약속' 방송화면 캡쳐

드라마 '천상의 약속'에서 이유리가 교통사고로 뇌를 다쳤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천상의 약속'(극본 김연신·허인무, 연출 전우성)에서 박유경(김혜리 분)은 이나연(이유리 분)을 정신병원에 가두려고 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나연은
간호사들이 자신을 끌고 가자 도망치려 했고 이를 몰래 보고 있던 박유경도 간호사들의 뒤를 쫓아갔다.

그 때 도로로 뛰어든 이나연은 오는 차는 보지 못하고 교통사고를 당했다.

박유경은 이나연을 데리고 병원으로 갔고 의사는 "심한외상은 없지만 뇌에 손상이 있어서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