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장근석 여진구 전광렬 /사진=한경DB

배우 전광렬이 연이어 아역배우 출신 연기자와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전했다.

24일 서울 목동 SBS에서 새 월화드라마 '대박'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전광렬은 세 사람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전광렬은 "유승호와는 굉장히 친하게 지낸다. 어렸을 때부터 몇 작품을 해 왔다. 승호는 정말 성실한 친구다. '리멤버'도 그래서 흔쾌히 출연을 수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젊은 친구들과 작품을 하면 본심을 다해 연기하는 모습을 보면서 스스로를 반성하게 된다. 배우로서 반추해 보는 그런 계기"라고 설명했다.

전광렬은 "장근석, 여진구는 대중들이 보기에 여린 부분이 있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보면 수컷 냄새가 펄펄 나는 두 배우다. 둘 중에 누가 더 좋은지에 대해서는 모르겠다"라며 웃었다.

'대박’은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장근석 분)과 그의 아우 연잉군(여진구 분/훗날 영조)이 목숨과 왕좌, 사랑을 놓고 벌이는 한판 대결을 그린 팩션 사극이다. '육룡이 나르샤' 후속으로 오는 28일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