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화대교 고공농성 /사진=트위터

24일 양화대교 위에서 해고 노동자가 농성을 벌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께 영등포구 양화대교 남단과 북단의 중간 지점에 김모씨(60)가 고공농성 중이다.

김 씨는 1985년 세아제강에서 해고됐다가 2009년 민주화 포상 심의위원회를 통해 부당 해고 복직 권고를 받은 바 있다. 그러나 사측은 이를 불복한 상태다.

경찰은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구조용 보트로 양화대교 밑에서 대기 중이다. 또 경찰과 서울시는 양화대교 1개 차로를 통제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