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구 / 청개구리주식학원 제공

방송인 조영구가 주식학원 홍보 모델로나서 화제다.

23일 청개구리주식학원 측에 따르면 조영구는 청개구리투자그룹과 맺어온 인연을 바탕으로 홍보 모델에 발탁됐다.

다수 프로그램에서 MC로 활동한 조영구는 과거 주식투자로 13억의 손실을 봤다. 학원 측은 "13억 손실에도 무너지지 않은 조영구의 모습이 600만 개인투자자들의 롤모델로서 상징성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와 긴밀한 인연이 있는 만큼 자사 브랜드에 대한 애착이 강할 것으로 판단하여 모델 발탁 과정을 일사천리로 진행했다"고 전했다.

조영구는 "겁 없이 시작한 주식으로 힘든 시기가 있었기 때문에 초보 투자자들의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안다"며 "이번 모델 활동을 통해 개인투자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