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투자증권은 23일 유럽중앙은행(ECB)의 통화정책이 충분한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위험자산 선호 현상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대준 연구원은 "ECB의 부양책이 효과를 나타내면서 유로존 경제지표에서도 의미있는 개선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며 "유로존 리스크는 여전하지만 당장 시장에 큰 충격을 미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투자자들의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점차 완화되고, 대외경기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국내 증시도 나쁘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그는 "시장은 앞으로 1~2개월 정도 거시적인 변수보다는 기업의 실적을 주목할 것"이라며 "1분기 어닝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점도 코스피지수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