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JTBC '슈가맨' 방송화면 캡처

밴드 주주클럽의 주다인이 활동을 중단해야만 했던 이유를 고백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에는 가수 쌈디, 그레이와 장미여관이 쇼맨으로 출연해 역주행송 대결을 펼쳤다.

이날 주다인은 모노에 이은 두 번째 슈가맨으로 등장해 히트곡 ‘나는 나’를 열창했다. 1996년 발매한 ‘나는 나’는 ‘때때때때’로 시작되는 독특한 가사로 당시 큰 사랑을 받았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주다인은 "가창력이 여전한데 왜 활동을 중단했냐?"는 질문에 “주주클럽으로 활동 할 때 교통사고가 한 번 크게 났었다”며 “3개월 정도 입원하고 퇴원하다 보니 쉬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솔로음반을 준비하던 중 희귀성 혈액암으로 몸이 갑자기 아팠다"면서 "지금은 건강을 회복해서 다시 노래를 들려 드리려고 나왔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