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지수가 벨기에 테러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약보합 마감했다.

23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69포인트(0.08%) 내린 1995.12에 장을 마쳤다.

간밤 미국 증시는 벨기에 테러 충격 속 혼조세를 나타냈다. 22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선 연쇄 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특히 사람이 몰린 공항과 지하철에서 테러가 발생하면서 수십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프랑스 파리에서 동시다발 테러가 발생한 지 불과 4개월만이다.

테러 충격에 코스피도 하락 출발한 뒤 약보합권 장세를 이어갔다. 장중 2000선을 터치하기도 했으나 매도 공세에 밀리며 1990선을 내주는 등 좀처럼 방향성을 찾지 못한 것이다.

이날 개인과 기관은 장 내내 팔자를 외치며 각각 437억원, 407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장 막판 77억원 매수 우위를 나타내며 10거래일째 사자세를 이어갔다. 프로그램으로는 차익 64억원 순매도, 비차익 389억원 순매수로 전체 324억원 매수 우위였다.

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렸다. 운수장비가 1% 넘게 하락했고 의료정밀 유통업 전기가스업 은행 등도 하락했다. 반면 전기전자 비금속광물 보험 통신업 등은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하락이 우위였다. 현대차(160,0002,000 +1.27%) 현대모비스(243,500500 +0.21%) 기아차(31,350150 +0.48%)는 1% 안팎의 약세를 나타냈고 네이버(728,00010,000 -1.36%)는 2% 넘게 빠졌다. 한국전력(35,8001,100 +3.17%) 삼성물산(136,5002,500 -1.80%) 삼성생명(111,5001,000 +0.90%) LG화학(372,5003,500 -0.93%) SK텔레콤(225,0003,000 +1.35%)도 하락했다.

반면 삼성전자(2,581,00058,000 -2.20%)는 소폭 상승했고 아모레퍼시픽(338,0003,000 -0.88%) SK하이닉스(84,4003,500 -3.98%) 포스코(349,5005,500 -1.55%) 등도 올랐다.

지카바이러스 관련주는 하루 만에 하락했다. 전날 급등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이 유입된 것이다. 콘돔 제조사인 유니더스(16,400400 +2.50%)는 이날 장중 52주 신고가를 기록했으나 7% 넘게 하락했다. 명문제약(8,880120 +1.37%)과 녹십자엠에스(13,35050 +0.38%)도 각각 14%, 19% 급락했다.

코스닥지수도 하락했다. 전날보다 2.12포인트(0.31%) 하락한 689.39에 장을 마쳤다. 기관이 329억원 순매도했고 개인과 외국인은 401억원, 29억원 매수 우위를 나타냈다.

카카오(115,0001,500 -1.29%) 코미팜(37,900250 +0.66%) 케어젠(92,800100 -0.11%) 등이 2~3%대 약세를 나타냈고 셀트리온(269,0002,500 +0.94%) 동서(27,200150 +0.55%) CJ E&M(92,7001,500 -1.59%) 로엔(89,5001,000 +1.13%) 컴투스(172,9000 0.00%) 이오테크닉스(74,9001,700 -2.22%) 코오롱생명과학(83,8000 0.00%) 등도 하락했다. 반면 코데즈컴바인(3,8205 +0.13%)은 10%넘게 급등했고 바이로메드(224,2001,000 +0.45%)는 4% 가까이 올랐다.

글로벌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강화되며 원·달러 환율은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7.6원 오른 1161.2원에 장을 마쳤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