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은 기자] ‘힐스테이트 녹번’이 8일 만에 조기 완판(완전판매) 됐다.

현대건설은 서울지하철 3호선 녹번역 인근에 지을 아파트 ‘힐스테이트 녹번’이 지난 15일부터 정당 계약을 시작해 22일에 100% 계약 마감을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단지의 조기 완판은 일찌감치 예견됐다는 게 현대건설 측의 얘기다. 지난달 26일 모델하우스 개관 당시 주말 간 2만 6000여명의 내방객이 몰렸고, 1순위 청약접수 결과 최고 39.8대 1, 평균 11.7대 1의 높은 경쟁률로 마감됐기 때문이다.

이번 조기 완판에 대해 현대건설은 녹번역 바로 앞에 위치한 역세권 단지라 종로·광화문·시청 등 도심은 물론 압구정·신사 등 강남 접근성까지 뛰어난 점이 한몫을 했다고 분석했다.
녹번역 브랜드 타운의 중심 역할을 수행할 것이란 전망 역시 조기 계약 완판에 큰 보탬이 됐다는 설명이다.

분양 관계자는 “초역세권 입지에 위치한 프리미엄 브랜드 아파트라는 점과 합리적으로 책정된 분양가가 수요자들의 입맛을 만족시켜 조기 계약 완판이란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힐스테이트 녹번’은 지하 3층~지상 20층, 13개 동, 전용면적 49~118㎡, 총 952가구로 들어선다. 입주는 2018년 10월 예정이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