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즈(3,720160 -4.12%)는 22일 조회공시 재답변을 통해 "최대주주가 전략적 투자유치와 지분매각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적이 있으나,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